삶의 여유를 찾아

블로그 이미지
by 뢈필이
  • 4,388Total hit
  • 12Today hit
  • 16Yesterday hit

부산 바다 낚시

17.11.17(금)


부산은 항상 일하러 오는구나..

처음은 군대에서.. 

두번째는 일

이번에도 일


지스타 행사로 다시 부산을 왔다


이번엔 여유가 있어서 낚시대를 챙겼다. 

일정은 모두 끝났구 이제 부터 자유다.


아침먹고 호텔 체크아웃하고 가까운 미포방파제로 출발


호텔을 나오자마자 해운대 입구가 보인다


해운대가 끝나는 부분에 미포 방파제가있다.

차로 5~7분 정도 걸린듯 하다



캬...날씨 좋다..





먼저 포인트를 탐색했다 


물이 맑다


물고기들도 많이 보인다 


서둘러 장비를 챙기고 다시 포인트에 도착





최대한 간단하게..




현지 낚시 고수

어르신께서 한수 가르쳐 주셨다.





날을 잘 잡은 듯 했다

청어떼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청어는 아시다시피 과메기다

요즘은 청어가 잘 안잡혀서 귀하다 하시며 많이 잡으라고....



후후


바로 한수!


청어 새끼들이다







청어떼 옆으로는 전갱이들도 정모를 하고있었다


청어를 잡아야하는데 전갱이가 물었다.


어르신께서 잡으면 회 떠먹게 가져오라구 깡통도 챙겨주셨다.

(감사감사)


이번에도 전갱이



넣으면 물어주니 쉴 시간이 없다




정신없이 낚시를 하는데 반대편에서 오호호호호호호호호홓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잡았다 ㅎㅎㅎㅎㅎㅎ


으헤헤헤헤ㅔㅎ헤헤헤헿


엄청 신난 사운드가 들려 시선을 돌려보니 


아주머니가 문어를 잡았다고 좋아하신다 


헐...


문어도 나오는구나 


저분은 프로다..


저런곳에서 문어가 나오는구나..


한손으로 문어의 멱살을 잡고 퇴장하셨다.






넣으면 나오지만 사이즈가 작아 손맛은 부족했다.


바로 이분 오늘 나의 스승님 이시다.

앉아 계신 분은 칼잡이 


회를 기똥차게 뜨신다고 한다


난 손맛이 목적이였으니 어르신께 다 드리고

이제 회 맛을 좀 보까..






회는 청어로만.. 




드디어 칼을 잡으셨다. 

주윤발 처럼 담배하나 무시고 다이소 천원짜리 집게와 칼로 능숙하게 회를 뜨신다 






셋이 인증샷 하나 박아주고




맛이 아주 끝내줬다...




어르신 덕분에 잼게 손맛보고 입맛보고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남구미대교로 배스 손맛을 보러 이동!




TRACKBACK 0 AND COMMENT 0

다이소 스피커!
짧은 후기

 

데탑에 스피커가 없어서 다이소를 찾았다.
3천원, 5천원 두가지 제품

3천원 제품은 너무너무 허접할듯해서..
5천원 제품으로 구입


강력하고 풍부한 음량 사운드 제공이라고 써있다...

 

색상도 블륵에 레드 깔끔하군.. 개봉해보자..

 

 

 

?????????????????????????????????????????????

 

 

 

 

 

 

 

 

 

 

색상이 다르다.. 머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젠장...옆구리에 색상 표기가 있었다.. 아놔..
보시다시피 두가지 색상이다..

 

 

 

스피커 줄은 약 눈대중으로 80cm정도 되는거 같구
음량조절기능이 있으며.. 파워는 usb를 이용한다.

설치는 울 조카도 할 수 있을 정도로 간단하다


간단하게 음량 테스트를 해보았다


나름 괜찮다 가성비 좋네 ㅋ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또 어플(로또매니저)  (0) 2018.04.18
소낙스 타이어 광택 보호제  (0) 2017.12.09
다이소 스피커  (0) 2017.12.02
TRACKBACK 0 AND COMMENT 0

 

올만에 배스 탐사를 다녀왔다.

 

2017.11.17 금

pm5 - 6

 

남구미대교

 

 

회사 일로 부산을 내려왔다가 올라가는 길에 구미에 친구를 만나러 왔다.

약속시간까지 한시간이 남았다.

 

그래서 도착한 곳 남구미대교

 

이미 부산에서 청어로 손맛을 보고 왔지만 배스 손맛이 더 땡기기에 그냥 지나갈수 없었다.

(청어 낚시 조행기는 주말에....)

 

 

 

포인트 도착 후 전체 사진 한방

 

 

대충 이렇다

 

 

금요일 퇴근시간 전이라 그런지 배서 둘, 대낚 한 분...

 

 

 

현지인으로 추정되는 이분..

 

인사를 나누고 낚시를 시작했다.

 

 

 

먼저 프리리그로 바닥을 탐색하는데..

아래 수초들이 잔뜩 깔려있다..

 

귀찮고 손 시렵다.. 그래도..스베로 변경

 

하지만.. 조용하다..

 

분위기는 악어라도 나와서 물어줄꺼같은데 말이야..

 

 

포인트를 이동하면서 다시 현지인님과 잠시 대화를 나눔

입낚이나해야지 ㅋㅋ

요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포인트를 알려주었다.

 

 

 

 

그 포인트에서 바로 한수 !

조기가 물어준다..

 

 

 

조기는 빠르게 돌려보내고 바로 채비 교체

크랭크로 쉘로우권으로 흔들흔들 지나가니 바로 공격이 들어온다.

 

 

 

 

반대편으로 또 한수

 

옆으로 이동해서 또 한수

계속 쉘로우에 붙어있네?!

 

날이 추운데.. 왜 붙어있지? 라고 하니

위에서 따스한 물이 나온다고한다

 

그렇다...여긴 365일 배스낚시를 할수 있는 곳이다. ㅠㅠ

 

 

 

 

사이즈가 많이 아쉽지만  4수 하고 해가 떨어져 철수

 

포인트 알려주신 현지인님 그날 감사했습니다.

인사드리려고했는데 먼저 슝 가버리셨는지 안보이더라구요ㅎ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20)
여행 (0)
낚시 (11)
음식 (1)
장비 (5)
기타 (3)

CALENDAR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