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루질을 많이 해왔지만 꽃게는처음이다.
8월에 다녀온 해루질인데 이제야 기록을 남긴다.
포인트는 영종도 하나개해수욕장
인천대교를 건너 열심히 달려본다.

도착했을때 이미 어마어마한 해루질러들이 준비를 하고있었다.
필요한 장비는
웨이더 혹은 슈트
수중써치
뜰채
조과통
장갑
필수다.

하나개는 물이 엄청 많이빠진다.
각오하고가야한다.
정확치는 않지만 바닷물까지 2-3키로정도 걸어들어가야한다.
역시나 나올때도 ...
그리고 해루질하면서 걸어다니는거 까지 합치면 얼추 10키로는 걸을거다.
보통일이아니다..나올땐 조과통을 채워나오니 죽을 맛이다.

2-3시간 열심히 해루질을 끝내고..
간단히 허기진 배를채우고 집으로 돌아왔다.

오늘의 조과다.
첨이라 많이 잡지는 못했다.
그래도 꽃게를 잡았다는게 너무 신기하다.

그리고 낙지도 많이 보였으며 그외 소라 골뱅이도 간간이 등장해줬다.

결론은
난 다신 못가겠다.
포인트 진입이 너무나도 멀다.
들어갈땐 신나서 웃으며 들어가지만
나올땐 웃음기 사라질꺼야

자신있는 분들은 고고

그나저나 벌써 10월
꽃게는 끝났다.

내년에 새로운 포인트로 다시 고고

급하게 서둘러 출발
오늘은 낙지 3마리만 잡고 싶다 라고 하고 갔는데
운좋게 3마리가 나와줌

바람이 많이 불어 물쌀로 인해 시야가 안좋았다.
첫번째놈은 걷다가 풀사이에서
두번째놈은 돌밑
세번째놈은 신기하게도 내 다리를 감싸고있어서 얻어 걸렸다..ㅎㅎㅎ
이런 경우도 있구나..

 

3마리 잡은 후 아무리 돌아다녀도 보이지가 않아
철수..

집으로 돌아와 출출함을 낙지라면과 처음처럼으로 채운다.

 

 

바지락은 칼국수에 듬뿍 담아 먹었다.

20.03.25
밤 11시 도착

이미 많은 사람들이 해루질 중이다.
난 항상 늦네

간조 두시간 전에 왔는데도
이미 많은사람들이...

대체 얼마나 더 빨리 와야하는것인가..ㅋㅋ

뭐 오늘은 낙지 한마리가 목표라..
안되면 바지락이라도..

진입로

랜턴도 약하고 낙지는 보이지 않으니
바지락을 캐겠다고 자리잡은 연이


바지락

난 포기하지않고 목꺽이도록 바닥만 보며 걷다보니
주꾸미 한마리 발견!!

주꾸미

이 기세를 몰아 더 열심히 탐색하다보니
드디어 낙지가 나와준다ㅜㅜ

낙지

오늘의 조과다.
낙지 1, 주꾸미1

아직 낙지를 보기에 부족한 실력이지만
그래도 한마리 잡아 기분좋게 철수

오늘의 조과
바지락 조과
낙지 주꾸미 라면

집에오니 새벽3시가 넘었다.
출출하니 오늘 잡은 낙지로
바로 라면에...호

맛 좋다.

이제 봄이 오는듯..
날이 너무 좋다.

어제 술모임을 가지고 느긋하게 일어나
점심을 라면으로 해장 후..

 

무엇을 할까..
고민중에..

낚시 중인 동생에게 연락이 온다.

갈까말까를 100번 고민하다가
갈까말까할땐 가라..

장비를 챙기고 장고항으로 출발 했다.

다행히 차는 안막혀서 좋네

포인트 진입로
석축이서 하기로 결정

석축 진입로

 

해가 지고있다.
동생놈이 먼저 탐사(뜨거운감자)

동생(뜨거운감자)가 먼저 킵사이즈 한수!
그리고 연이어 애럭 3수!

나는 입질 무..
입낚시만 하다가 철수

낚시 하는 분들은 엄청 많았음
예전에 잘 나오는 곳이라는데

사람이 많아지면서 예전 같지 않다고 한다.
다음에 다시 한번 가보는걸로..

불금이다.
바람이 터졌다 날이춥다.

그래도 오늘은 가고 싶어
장비를 챙겨 떠난다.

간조는 새벽 2시경..

늦은시간이라..
저녁을 우동과 김밥으로 든든히 먹어주고 출발한다.

 

늦은 시간이라 차가 없어 좋네

열심히 달려 도착하니 많은 분들이 이미 하고있었다.
낙지를 잡으러 오신 분들은 바람이 터져서 유영하는 낙지가 안보이는지 일찍 철수 하는 분들이 꽤 있었다.

난 바지락을 캐러왔으니 바람과는 무관하다.

자리를 잡고 시작한다.

한자리에서 한주먹이상씩 막 나와주고 씨알도 좋다.
살도 찼듯하다

한시간 정도 했나..
추위를 이길 준비를 제대로 못했다.
발가락 감각이 없어지고 있다.
더 지체하면 발가락을 잃을것같아 철수하기로 했다.

집에 도착해서 해감을 시키고

야식으로 맥주, 고향만두, 케이준치킨햄샌드위치를 먹방해주고 기절함

일어나서 확인하니
난리도 아니네 ㅎㅎ 쮸욱~
해감이 잘 된듯하다

바지락 요리를 해먹어야겠다.

바지락칼국수, 바지락탕, 바지락술찜, 그리고 된장찌게에 바지락도 넣어야겠다.

영덕 축산항 낚시!

금요일 저녁 퇴근과 동시에 달린다.

처음 가보는 곳이라 설레임 폭발



어마어마한 거리지만 밤이라 막히지 않았음

3~4시간을 달려오니 출출하다.

날도 쌀쌀하다.

포인트에 도착을하고

낚시전에 라면으로 허기진 배를 채운다.

물양이 초콤 많은거 같은데..

그래도 밖에서 끓여먹으니 꿀맛이다.

그렇지 맥주도 빠지면 안되지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낚시를 시작한다. 

외항은 바람이 많이불고 어두워서 위험하다.

간단하게 할거니 밝게 비춰주는 가로등 아래에서 편하게 낚시를 시작한다. 

우럭 혹은 볼락이 있을가 하고

루어대로 지그헤드+오징어를 달고 탐색을 해본다.


오!

바로 묵직한 밑걸림

몇번걸리고

옆 조사님이 민물 대낚찌로 전갱이를 걸어내고있다.

그래 더 늦기전에 필드에 맞게 채비를 바꾼다.

찌채비로 변경!


바로바로 물어준다.

옆 조사님은 농어도 건져내신다.

부럽다.


그리고 다음날 반대쪽 (역시나 내항에서)

여기도 전갱이 밭이구나.


물이 맑아서 바닥이 다 보일정도로 깨끗하다.

참고로 외항 테트라 포트에는 많은 조사님들이 계셨다.

벵에돔도 올리시고 조과가 좋아보였다.


낚시 시간은 짧았지만 그래도 나름 손맛을 보았다.

다음번에 올땐 준비를 제대로 하고 와야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영덕군 축산면 | 축산항
도움말 Daum 지도

드르니항 워킹 낚시

물때표

물때가 빨라서 새벽 일찍 출발하였다.

도착하니 해가 뜨기 시작한다.

태풍의 영향으로 바람도 쌔고

날이 많이 차다.

도착하자마자 드르니항

 

드르니항과 백사장항을 이어주는 다리 

서서히 날이 밝고

물도 얼추 빠지고

하나둘씩 조사님들이 낚시를 시작한다.

우리도 들어갈 준비를 한다.

드르니항은 첨이라

어디가 포인트인지를 모르겠다.

일단 깊게들어가서 던져본다.

투입중인 일행

 

깊은 포인트를 노리는 일행

 

사진은 그만찍고

나도 준비하고 들어가서 낚시를 시작한다.

바닥을 열심히 읽고

에기의 느낌을 충분히 느끼고

주꾸미가 올라타니 확실히 느낌이 다르군

해변에서 캐스팅 후 히트

이렇게 첫수를 하고 웨이더를 입고 깊숙한 포인트로 이동을 한다.

물에 핸드폰을 빠트리면 끝이기에 이후의 사진은 없다.

7-8 수정도 했는데

망에 넣다가 털려서 도망간 게 반이다.

바람이 많이 불고 너울이 쌔서 잘 안 나오는 듯? ㅎㅎ

다시 밖으로 나와 캐스팅

어마어마한 입질!!

물고기가 입질하듯 꾹 당겨졌다.

이건 머지하고 냅다 훅킹 후 파워 릴링

갑오징어다..

갑오징어를 끝으로 물이 차고 있어서 철수

 

잡은 주꾸미는 프라이팬에 궈먹었다.

ㅎㅎㅎ

 

소무의도 낚시

금요일밤 급 뜨감이 호출함
바로 콜을 외치고 간단한 캠낚장비를 챙기고 출발한다.

가는길에 여기저기 많은 조사꾼들이 보였다.

밤이지만 가로등이 많아 랜턴이 필요가 없을정도로 밝아서 좋다.

도착과 동시에 간단하게 텐트를 쳐놓구
낚시를 시작한다.

뜨감이가 먼저 갑오징어 한 수!
올레!
나오는구나 ㅋㅋ

한시간 정도 하니 간조가되어
일단은 잡은 두마리로 배를 채우기로 했다.

역시 낚시엔 라면과 삼겹살이지ㅋㅋ
나와서 먹는 라면과 삼겹살은 최고다..

갑오징어 라면이다.
쭈꾸미도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배를 채웠으니 다시 들물에 낚시 시작
쭈꾸미를 뽑아낸 뜨감

난...갑오징어 쭈꾸미를 건지다 떨어지고...
결국 꽝ㅜ.ㅜ
우럭이라도 잡아야지 하고..
남은 삼겹살을 끼워 공략해본다.

오징어처럼보였나
입질을 한다 ㅋㅋ
애럭이다.
손맛만 보고 방생 ㅋㅋ

이날 바람도 많이불고 물이 탁해서 쭈꾸미가 잘 안나온듯 하다 ㅜ.ㅜ


토요일 밤 급으로 다녀왔다.
물때 시간을 착각하여
간조가 되서야 진입을 하였다.
이런...바보멍청이

근데..물이 많이 탁하다...
뭐 보이지가 않는다ㅡ.ㅡ

늦게와서그런가?!


지나가다 광어가 발에 밟혀 기겁을하고
꽃게인지 박하지인지
내발을 꼬집고 도망을 간다.
보이지가 않으니 잡을수가 없었다.

겨우 박하지 한마리 발견
 조과는 이게 끝이다...
물이 탁해서 너무나도 아쉬운 날이였다.


어은돌 해수욕장 해루질


바람쐬러 오랜만에 태안으로 달렸다.

토요일은 비소식이 없었는데.. 가는 내내 비가 왔다.

비를 뚫고 목적지에 가까워 지니

다행이 비가 그쳐주고 구름 사이로 삐져나오는 햇살이 아름다웠다.

아름다움은 잠시 강풍이 찾아왔다.

과연 오늘 해루질을 할 수 있을까.. 할 정도로 바람이 심하게 불었으며

심지어 장화조차 챙기지 않았다.

ㅋㅋㅋ

간단하게 장갑과 후레쉬만 챙겨서 들어가 본다.

물빠진 곳에 돌만 탐색했다.

돌 100개 뒤집으니 초코미 낙지가 나와준다.

얼마나 기쁜지...ㅠㅠ

보고싶었어!!

이렇게 한마리 획득 후 체력방전

바로 고기용 솔트로 목욕 시키고

라면에 들어가니.. 쭈꾸미로 변신했다.

아쉽지만 이게 어디니..


오늘 본 생물체 낙지 1마리

박하지 멸종!

강한 바람으로 해루질 하는사람들 10명 이내

오늘은 날이아니였다.



'낚시 > 바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천 소무의도 쭈꾸미 & 갑오징어 낚시  (0) 2019.10.06
신두리 해수욕장 해루질  (0) 2019.09.30
충남 태안 어은돌 해루질!  (0) 2018.10.28
시화호 우럭 낚시 미친 입질!  (0) 2018.10.15
구봉도 삼치 낚시!  (0) 2018.10.12
송도 우럭 낚시  (0) 2018.10.09

+ Recent posts